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 1월 성수점 오픈

공유오피스 스파크플러스가 12번째 지점인 성수점을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스타트업의 새로운 중심지로 부상하는 2호선 성수역 3번 출구에서 도보 5분 거리에 위치한 스파크플러스 성수점은 1970년대 스웨터 공장으로 사용되던 건물을 활용한 공장형 복합문화공간 에스팩토리(S-Factory)에 약 700평 규모로 입점했다.

 

스파크플러스 성수점이 위치한 에스팩토리에는 사무 공간은 물론 100명 이상의 인원 수용이 가능한 이벤트, 전시 공간이 자리잡고 있다. 또한 식음료(F&B) 판매시설, 루프탑 등 다양한 편의 시설 등이 입점해 있어 입주 기업에 편리하고 다양한 경험을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성수점은 미국 실리콘밸리의 혁신을 이루어낸 대부분의 기업들이 차고에서 출발한 것에서 착안해 공장 건물을 오피스로 개발한 특색 있는 공간이다. 창업 생태계가 잘 갖추어진 성수동에 위치한 만큼 스타트업 보육 프로그램 운영 기관 및 소셜벤처, IT 스타트업 등이 현재 성수점에 입주를 조율하고 있다.

 

목진건 스파크플러스 대표는 “성수점은 공간의 특성상 입주사가 사업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실험하고 개선하는 최적의 오피스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스파크플러스는 성수점과 같이 주변 환경을 적극 반영하는 특색 있는 지점을 개발해 서울 전역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파크플러스는 2020년 1월 성수점을 오픈하면서 총 12개 지점(역삼점, 역삼2호점, 삼성점, 서울로점, 선릉점, 강남점, 을지로점, 삼상2호점, 시청점, 선릉2호점, 선릉3호점, 성수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2021년까지 서울 전역 주요 거점에 40호점까지 지점을 확장할 예정이다.